갑자기 두려운 밤

덜컥 겁이 난다.

너희가 지금 온전히 나를 사랑해주는 만큼, 나는 너희를 사랑하고 있는 것일까.

엄마가 많이 부족하지만, 시간이 흐르고 또 흘러도 의심하지 말아주길.

사랑해. 우리 딸들. 제 속도로만 크자. 너무 쑥쑥 크면 서운하다는 말은 참이더라.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